New/Naver

네이버 D2SF, 클로아에 후속 투자

@webs 2022. 1. 18. 12:47

네이버 D2SF, 클로아에 후속 투자

네이버 D2SF가 2020년 투자를 진행한 데이터 기술 스타트업 ‘클로아’에 후속 투자했다. 클로아가 이번 시드 라운드에서 유치한 투자금은 총 60억 원 규모로, 위벤처스가 리드 투자했다. 스톤브릿지벤처스, KB인베스트먼트, 메가존, 슈퍼패스트, 티인베스트먼트 등도 공동으로 투자했다.

클로아(대표 임성은)는 메타데이터 관리부터 데이터 분석∙문서화∙공유까지 데이터 저장∙처리∙분석을 아우르는 올인원 SaaS(Software as a Service)를 개발 중이다. 데이터 애널리스트∙사이언티스트를 위한 제품으로, 다양한 클라우드에 분산돼 있는 데이터를 간편하게 통합 처리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클로아의 핵심 개발진은 데브시스터즈, 샌드버드, 지그재그 등에서 경험을 쌓은 데이터 엔지니어들로 구성돼 있다. CTO 또한 1세대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로 업계 경험이 풍부한 하용호 이사가 맡고 있다.

클로아는 이처럼 데이터 애널리스트∙사이언티스트 실무자들의 니즈와 업무 프로세스에 대한 깊은 이해를 제품으로 구현해, 잠재 고객들로부터 경쟁력 및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실제로 테스트에 참여한 실리콘밸리 및 국내 여러 데이터 애널리스트∙사이언티스트들은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잘 이해하고 뛰어난 사용성을 구현했다”, “추가 개발 없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어 운용 비용 측면에서도 뛰어나다”와 같은 피드백을 전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데이터 웨어하우스, 멀티 클라우드 등의 환경 변화로 데이터 통합 처리 기술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라며 “클로아는 각종 벤치마크에서 기술 경쟁 우위를 입증했고, 잠재적 고객사들로부터 제품 가치를 인정받은 만큼 항후 본격적인 성장을 기대한다”라고 후속 투자 취지를 밝혔다.

클로아 임성은 대표는 “프론트엔드, 백엔드, 디자이너 등 전 직군에서 인재를 영입해 최고의 개발팀으로 고도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2022년 1분기 중 클로즈드 베타 버전을 출시하고 국내외에서 기업 고객 확보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 D2SF는 2015년 출범 이후 다양한 기술 분야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해 교류와 협력을 추진해오고 있다. 기존에 투자한 스타트업에 대한 후속 투자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네이버와의 협력 성과 역시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신규 투자∙입주팀을 모집하고 있으며, 캠퍼스 기술 창업 공모전도 진행 중이다.

출처 : 네이버

다양한 애니메이션 효과를 보고 싶다면...wsss.tistory.com

다양한 폰트를 보고 싶다면...wess.tistory.com

다양한 WebGL 효과를 보고 싶다면...wiss.tistory.com

레퍼런스를 보고 싶다면...webzz.tistory.com

튜토리얼을 보고 싶다면...wtss.tistory.com